이기백(李基白) 교수님에 대한 단상

 

 

원로 역사학자 이기백(李基白) 교수님께서 2004년 6월 2일 오전  5시45분 노환으로 별세하셨다. 해방 이후 한국역사학, 특히 고대사학을 대표하는 교수님은 1924년 10월 21일  평북 정주에서 후일 풀무농원을 설립한 농민운동가 이찬갑(1904-74)의 아들로  태어났다. 고인은 1941년 오산중학교를 졸업했해는데 오산중학교는 3.1 만세운동  33인  대표 의 한 사람인 남강 이승훈(1864-1930)이 설립한 학교로, 고인은 남강과 같은 집안이기도 하다.

 

교수님은 식민지시대 말기 일본 와세다(早稻田)대 사학과에 재학중 일본군에 징집돼 만주 관동군에서 복무했다가 해방과 함께 소련군 포로가 되기도 했다. 1946년 서울대 문리대 사학과에 입학해 1년만에 졸업했으며,  58-63년  이화여대 교수를 거쳐 63-85년 서강대 사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동양사의 전해종,  서양사의 길현모.차하순 등과 함께 '서강사학'의 전성시대를 열었다.

 

회갑을 넘긴 85년에 한림대 교수로 옮겨왔고, 한림과학원 객원교수와  이화여대 사학과 석좌교수를 역임하기도 했다. 학사 출신인 고인은 1985년 서강대에서 명예문학박사를 받았다. 한국실증사학을 대표하는 고인은 1962년 「국사신론」에 이어 이의  전면개정판인 「한국사신론」을 1967년 일조각에서 출판하면서 한국사학계에서 확고한  위치를 확보했다. 이 책은 영어와 러시아어를 비롯한 여러 외국어판으로  번역돼  한국사를 국제사회에 소개하는 대표적인 책으로 자리를 잡았다. 

 

이 밖에도 「민족과 역사」「신라정치사회사  연구」「고려병제사」「한국사학의 방향」「신라사상사 연구」「한국사상의 재구성」「고려귀족사회의  형성」「한국고대정치사회사 연구」「한국고대사론」「한국사를 보는 눈」「한국전통문화론」과 같은 역사전문 논문집 외에 「연사수록」(硏史隨錄)이라는 수상집이 있다. 이런 공로로 고인은 학술원 저작상, 인촌상, 국민훈장 모란장, 위암  장지연상, 용재학술상 등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최연순과 장남 인성(서울대 불문과 교수), 인철(역사학자)의 두 아들을 두었다.

 

개인적으로 이기백 교수님을 처음 뵙게된 것은 1995년 여름으로 추정된다. 환자로서 강동성심병원을 이용하였는데 기획실장이었던 본인에게 진료의사를 소개해 달라는 부탁으로 수차례 연구실을 방문하였다. 당시 연로하신 노모도 모시고 있다는 사실도 알았다. 교수님은 고고사학자이시지만 한문에도 조예가 깊어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있던 여러 권의 고서적에 대한 감정을 부탁한 바 있다. 특히 한문과 온용하여 씌어진 옥중화(獄中花, 춘향전의 별책)의 사료적인 가치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해 주셨다.

 

2004년 5월 중국 방문시 윤대원 일송학원 이사장과 서강대에서 같이 근무했던 이상우 한림대 총장으로부터 교수님의 인품과 박식함이 화제거리였다. 특히 서강대를 떠나 한림대로 이적할 때 대학 전체가 매우 아쉬워했고, 학자로써의 그 이상 존경받을 수 있는 인물은 없었다는 이상우 총장님의 언급이 있었다.

 

[2004년 6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