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사회 진입.....한국이 가장 빨리 늙어간다

 

 

 한국인 평균수명 78.5세…선진국 수준 진입

    남성의 평균 수명은 75세, 여성은 82세

한국인의 평균 수명이 해를 거듭할 수록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18일 발표한 `세계 보건 통계 2007'에 따르면, 2005년 통계를 기준으로 한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 78.5세로 전세계 194개국 가운데 26위를 차지했다. 한국 남성의 평균 수명은 75세, 여성은 82세로 나타났다. 2004년과 2003년 통계에서는 각각 77세와 75.5세였음을 감안하면 평균 수명이 해마다 1.5세씩 늘어난 것으로 이제는 거의 선진국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반해, 북한 주민의 평균 수명은 전년과 마찬가지로 평균 66.5세(남자 65세,여자 68세)로 조사됐다.

남녀를 합한 평균 수명은 전년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일본이 82.5세로 1위를 기록해 최장수국의 지위를 굳게 지켰다. 일본 남성의 평균 수명은 79세, 여성의 평균 수명은 86세였다. 일본 다음으로는 호주.모나코.스위스가 각 81.5세로 그 뒤를 이었고, 아이슬란드.이탈리아.산마리노.스웨덴이 각 81세로 상위권에 포함됐다. 그러나 미국인의 평균 수명은 77.5세(남자 75세, 여자 80세)로 다소 중위권으로 처졌다.

올해 보고서에서 여성의 평균 수명이 80세 이상인 국가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모두 34개국이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일본(82.5세)과 싱가포르(80세) 2개국만 우리나라에 비해 남녀의 평균 수명이 더 긴 것으로 조사됐으며, 중국(72.5세) 베트남(71.5세) 인도네시아(67.5세) 필리핀(67.5세) 몽골(65.5세) 인도(63세) 등이었다. 스와질랜드가 37.5세로 남녀를 합한 평균 수명이 가장 짧았으며, 남자와 여자가각각 38세와 37세였다. 시에라리온(38.5세) 앙골라.잠비아(40세) 레소토.니제르(41.5세) 아프가니스탄(42세) 짐바브웨(42.5세) 등도 단명 국가에 속했다. (2007.5.20. 제네바=연합뉴스)


한국의 인구 고령화(高齡化) 속도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의 100세 이상 장수(長壽) 노인은 2003년 7월 말 현재 총 1872명으로 조사됐다.  통계청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국은 2000년에 이미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7.2%로 "고령화사회"로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19년 뒤인 2019년에는 14.4%로 높아져 "고령사회"가 되고 다시 7년 뒤인 2026년에는 23.1%로 "초(超)고령사회"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통계가 비교 가능한 국가들 가운데 가장 빠른 고령화 속도다.

유엔은 65세 이상 인구가 총 인구의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정의하고 있다. 고령화사회에서 고령사회로 가는 데에는 프랑스가 115년으로 가장 길었고 미국 72년, 독일 40년, 일본 24년이었다. 고령사회에서 초고령사회가 되는 데에도 가장 짧은 일본이 12년 걸리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처럼 한국의 인구 구조가 급속도로 늙어감에 따라 1980년에는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생산가능인구(15∼64세)인 "노년부양비"가 16.3명이었으나 2003년에는 8.6명으로 낮아졌다. 또 2030년에는 2.8명으로 더욱 줄어 한국 경제의 활력이 크게 떨어지고 사회적 부담은 무거워질 것으로 우려된다. 한국의 빠른 인구 고령화는 경제 성장률을 낮추고 사회의 존립 자체를 위협하는 잠재 불안요인으로지금이라도 시급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 [2003. 10.1]

 

   평균수명과 건강수명

통계청의「인구주택총조사」에 의하면 지난 1985년에 68.0세이던 평균수명이 90년에는 71.3세로 높아졌고 2000년에는 74.3세 최근 발표된"2002년도 보건복지 통계연보"중 인구통계에 따르면 한국인의 2005년 평균수명은 77.7세이고 남자 74.4세, 여자 81.2세에 달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의 평균수명은 지난 26년동안 12.1세(98년 74.4세) 가 늘어났지만 건강수명은 평균수명보다 10년가량 짧은 64.3세에 불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수명이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살아가는 기간을 나타내는 지표로 우리나라 국민들은 평균 10년 이상을 각종 질병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셈이다.

건강수명은 세계보건기구가 종래 발표하던 평균수명에 수명의 질(quality of life)이라고 할 수 있는 건강상태를 반영한 것. 평균수명에서 병이나 부상 등의 '평균장애기간'을 뺀다. 질병의 경중에 따라 건강이 좋지 않았던 햇수를 산출, 이를 전체 평균수명에서 뺀 것으로 사망시까지 순수하게 건강한 삶을 살았던 기간을 말한다.(disability adjusted life expectancy) 단순히 얼마나 오래 살았느냐가 아니라 실제로 활동을 하며 건강하게 산 기간이 어느 정도인지를 나타내는 지표로 선진국에서는 평균수명보다 중요한 지표로 인용된다. 예를들어 2002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의 평균수명은 75.9세이고 건강수명이 66.0세라면 한국인들은 무려 일생의 10여년 동안이나 질병 및 부상 등으로 인한 고통의 삶을 살고 있다는 것.

건강부문에서 만성질병 유병률(인구 100명당 연간 만성질환자수)은 92 년 20.5%에서 95년 29.9%, 98년 41.0%로 갈수록 만성질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만성질환 유병률은 65세이상 고령층과 월 평균 가구소득 50만원이하인 저소득층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많이 앓고있는 대표적인 만성질환은 충치관련 질병이 15.8%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피부병, 관절염, 요통·좌골통, 위염·소화성궤양 순으로 나타났다.

 

  남녀 평균수명 90세로 똑같다


남녀의 평균수명 차이는 주로 유전적 요인 때문이라기 보다는 생활 습관 차이에 따른 것이며 좋은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남자도 여자처럼 90세까지 살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고려대 박종순(朴鍾順) 연구원은 보건종합학술대회(2001)에서 99년 통계청에 등록된 사망자 24만여명을 대상으로 음주, 흡연 등 주요 사인(死因)을 제거했을 경우 예상되는 평균수명을 조사한 결과 남자 89.49세, 여자 90.08세로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이는 올 7월 통계청에서 발표한 99년 평균 수명보다 각각 남성은 17.75세, 여성은 10.88세 많은 수치이며 남녀간 수명차이가 거의 없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여성의 장수 이유가 남성보다 더 오래 살도록 설계된 유전자 때문이란 세계 의학계의 주된 가설과 다른 것이라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결과에 대해 “남녀간에 다소 생리적, 유전적 차이가 있지만 건강한 생활습관을 들이면 현재의 평균 수명 격차는 극복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해준다”면서 “남성이 여성처럼 장수하려면 술 담배 카페인음료 등을 피하고 적절한 운동과 건전한 가정생활을 영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미국 UCLA 의대 J E 에스트롬 교수는 건강생활을 실천하고 있는 몰몬교 사제부부(남자 5231명, 여자 4613명)를 1980년부터 8년간 추적조사한 결과 남성의 평균수명이 88.9세, 여성은 89.5세로 남녀간 평균수명차가 거의 없다는 것을 밝혀낸 바 있다.

 

  한국인 평균수명 77세…11년전보다 5.3년 상승

 

한국 남성의 평균수명은 남성 73.4세, 여성 80.4세로 전체적으로는 77.0세에 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45세의 남성이 위암.간암.폐암 등 각종 암이나 뇌혈관.고혈압.심장병 등 순환기계통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은 50.38%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02년 생명표 작성결과'에 따르면 이 연도 기준 남성의평균 수명은 73.38세로 전년의 72.84세에 비해 0.54년이, 11년전인 지난 91년의 67.74세에 비해서는 5.64년이 각각 높아졌다. 또 여성의 평균 수명은 80.44세로 전년의 80.01세보다 0.43년이, 11년전의 75.92세보다는 4.52년이 각각 상승했다. 이에 따라 남녀 평균 수명은 1년전보다 0.47년, 11년전보다 5.28년이 각각 높아진 77.0세로 계산됐다. 정창신 통계청 인구분석과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소속 30개국의 평균수명은 남자 74.7세, 여자 80.6세"라고 전하고 "한국의 평균수명은 OECD 평균에 비해남자는 낮고 여자는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국 남녀간 평균수명 차이는 7.06년으로 전년의 7.17년보다 줄었다. 남녀 수명차는 지난 85년 8.37년까지 확대된 이후 매년 좁혀지고 있는데, 이는남성이 갈수록 건강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45세 남자가 앞으로 더 살 수 있는 기대여명은 30.75년으로 97년의 28.79년보다 1.96년, 91년의 27.02년보다 3.73년이 각각 높아졌다. 연령별 기대여명은 ▲15세는 남 59.10세, 여 66.09세 ▲ 30세는 남 44.62세, 여51.39세 ▲40세는 남 35.23세, 여 41.69세, ▲50세는 남 26.46세, 여 32.20세 ▲60세는 남 18.47세, 여 23.06세 ▲70세는 남 11.64세, 여 14.66세 등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지금까지 살아온 기간과 앞으로 살아갈 기간이 같은 나이는 남자 37세, 여자 41세로 계산됐다. 아울러 45세의 남자가 앞으로 숨진다면 그 원인이 암일 경우가 27.22%로 가장많았고 순환기계통 질환 23.16%, 소화기계통 질환 4.99%, 각종 사고 6.88% 등으로나타났다.

암을 보다 세분화 하면 폐암이 7.04%로 가장 많았고 위암 5.38%, 간암 4.45% 등이었으며 순환기계통은 뇌혈관질환 14.46%, 심장질환 7.01%, 고혈압성질환 1.62% 등이었다. 각종 사고사의 경우 운수사고 2.07%, 자살 2.03% 등이었다. 45세 여성의 경우 암에 걸려 사망할 확률은 14.14%로 남성의 절반 수준이었으며순환기계통은 25.80%로 남성보다 높았고 각종 사고사는 4.46%로 남성에 비해 낮았다. 2002년 출생아가 암, 순환기계통 질환, 각종 사고의 사망원인이 제거된다면 남성아는 11.0년, 여성아는 6.4년의 수명이 각각 연장된다.

▼한국인 45세 남성 31년 더 살 수 있다▼

한국 사회의 주축세력인 45세 남자는 2002년 기준으로 31년을 더 살 수 있으며 각종 질환과 사고를 조심하면 13년의 수명을 연장할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자의 수명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 지난 11년간 5.64세나 증가, 남녀간 수명차이가 8.18년에서 7.06년으로 좁혀졌다.

◆평균수명 11년전보다 5.28년 증가

한국인의 평균수명은 2002년 현재 남자 73.38세, 여자 80.44세로 평균 77.00세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 1991년 남자 67.74세, 여자 75.92세, 평균 71.72세에 비해 남자는 5.64세, 여자는 4.52세, 평균 5.28세가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남자의 평균수명이 좀 더빠른 속도로 늘어난 것이났다. 이에 따라 남녀간 평균수명 차이도 1991년 8.18년에서 2002년 7.06년로 1.12년 단축됐다. 남자의 경우 생명표 작성이 처음 시작된 1971년 평균수명이 58.99년으로 환갑도넘기지 못했으나 평균수명이 지난 31년간 무려 14.39년이나 증가했다. 이같이 평균수명이 크게 늘어난 것은 보건의료 수준의 향상, 국민의 영양상태개선,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 때문으로 분석됐다.

◆45세 남은 수명…남성 30.8년, 여성 36.9년

현재 한국 사회를 주도하는 중심 연령인 45세의 수명은 남자의 경우 30.8년, 여자는 36.9년을 더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91년에 비해 남자 3.7년, 여자 3.3년이 각각 늘어난 것이다. 또 2002년을 기준으로 딱 절반의 인생을 산 연령은 남자 37세, 여자 41세였다. 잔존수명은 80세의 경우 남자 6.63년, 여자 8.08년으로 1991년에 비해 각각 25.1%와 18.5%가 증가했다. 이는 45세 남녀의 잔존수명을 더한 것보다 많은 것으로 고령층과 남자들의 잔존수명이 더 길어지고 있으며 고령화사회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음을 반증한다.

◆2002년 출생아 80세까지 살 확률..남자 37.9%, 여자 61.8%

2002년에 태어난 아이가 80세까지 살아남을 확률은 남자 37.9%, 여자 61.8%로 1991년에 비해 각각 12%포인트 가량 높아졌다. 2002년 특정연령에서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50세 연령에서 남자는 10명당 4.1명, 여자는 10명당 6.4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60세 연령에서는 남자의 경우 10명당 4.5명, 여자는 10명당 6.6명이 80세까지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 나이가 많을 수록 더 오래사는 것으로 분석됐다.

◆남자는 암, 여자는 순환기질환이 사망원인 1위

45세를 기준으로 할 때 현재의 사인별 사망수준이 유지된다고 가정할 경우 남자는 암으로 인한 사망한 확률이 27.22%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고혈압 등 순환기계통질환 23.16%, 폐렴 등 호흡기계통질환 9.0%, 교통사고 등 각종 사고사 6.88%, 당료병 등 내분비 질환 4.37%, 결핵 등 감염성 질환 2.52% 등의 순이었다. 여자는 순환기계통질환이 25.8%로 가장 높은 사망비중을 차지했으며 암은 14.14%, 호흡기계통 질환 6.13%, 내분비 질환 5.03%, 각종 사고사 4.46%, 감염성 질환 1.36% 등의 순이었다.

특기할 사항은 각종 사인으로 인한 사망비율이 의학의 발달로 인해 젊은층으로내려올 수록 감소하고 있으나 간질환, 교통사고, 자살은 반대로 젊은층으로 갈수록더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간질환으로 인한 사망은 남자를 기준으로 할 때 2002년 출생자의 경우 3.85%로45세의 3.63%, 65세의 2.09%에 비해 높았으며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은 2002년 출생자 2.74%, 45세 2.07%, 65세 1.46% ▲자살로 인한 사망은 2002년 출생자 2.54%, 45세 2.03%, 65세 1.44% 등이었다. 이는 사회가 발전함에 따라 각종 스트레스와 차량이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각종 병 안걸리면 10년 이상 더 산다

각종 병이나 사고를 당하지 않으면 기대수명보다 10년 가량 더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5세 남자의 경우 감염성 질환에 걸리지 않으면 0.35년을 더 살 수 있는 등 특정사인을 제거할 때 기대되는 수명연장 효과는 암 4.95년, 내분비 질환 0.71년, 순환기계통 질환 3.36년, 호흡기계통 질환 0.95년, 소환기계통 질환 1.09년, 각종 사고 1.67년 등 모두 13.08년에 달했다.

45세 남자는 차조심만 잘해도 6개월(0.51년)은 더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5세 남자의 남은 수명이 30.8년임을 감안하면 건강관리 강화와 차조심 등으로수명을 13년 이상 연장할 수 있는 셈이다. 45세 여자는 암에 걸리지 않으면 2.31년의 수명이 연장되는 등 각종 사인을 제거하면 수명이 7.17년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 남녀수명 선진국 평균에 미달

한국의 평균수명은 크게 연장돼 왔음에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0개 회원국평균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의 평균수명은 남자 73.4세, 여자 80.4로 OECD평균인 남자 74.7세, 여자 80. 6세에 각각 1.3년과 0.2년이 적었다. 평균수명이 가장 높은 나라는 남자의 경우 아이슬란드의 78.5세였고 여자는 일본의 85.3세였다. 남녀간 평균수명 차이는 한국이 7.1년으로 OECD 평균인 5.9년보다 1.2년이나 많았다. 남녀간 평균수명 차이가 가장 적은 나라는 아이슬란드로 3.8년에 불과했다.

25세에 취업하면 남자는 34.5년, 여자 23.1년 노동 가능

25세에 사회에 진출해 일자리를 구하면 남자는 59.5세까지 34.5년간 노동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지만 여자는 48.1세까지 23.1년간만 노동을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35세에 일자리를 구하면 남자는 25.9년, 여자는 17.7년간 일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더 많은 나이에 취업할 수록 노동시장 퇴장 연령이 늦어졌다. 배우자와 해로할 수 있는 기간은 2000년 기준으로 30세에 결혼할 경우 남자는 37.3년, 여자는 32.2년으로 남녀가 같은 나이에 결혼을 해도 부부가 함께 사는 기간은 남자가 더 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여자의 평균수명이 남자보다 길고 여자가 연상의 남자와 결혼을 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2004.12.18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