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조식품

 

 

일본 후생성 문제의 중국제 다이어트 식품 공개


중국에서 만든 세 종류의 다이어트용 건강식품을 복용한 일본인 남녀 12명이 간염이나 급성 간부전 등의 장애를 일으켜 이중 여성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의 여성은 각각 생체 간이식과 인공투석을 통해 목숨을 건졌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중국제 다이어트 식품의 복용으로 인한 간기능 장애 환자가 잇따르고 있는 사태에 따라 문제로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의심되는 3종류의 상품 가운데 일본 약사법에 의해 판매가 금지된 2개의 상품명을 공개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나머지 1개 상품에 대해서는 2명이 증상을 보이고 있지만, 간기능 장애와의 인과관계가 확실해진 시점에서 공표하기로 했다.

[2002. 7.13]